2018.02.20 (화)

  • -동두천 -3.6℃
  • -강릉 3.1℃
  • 박무서울 -1.3℃
  • 연무대전 -1.6℃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3.0℃
  • 연무광주 1.5℃
  • 연무부산 3.8℃
  • -고창 -2.8℃
  • 박무제주 5.2℃
  • -강화 -3.5℃
  • -보은 -5.1℃
  • -금산 -5.1℃
  • -강진군 -1.6℃
  • -경주시 -3.3℃
  • -거제 0.9℃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필리핀 보라카이에 한국인 400여 명 고립…현지주민 30여명 사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6호 태풍 '카이탁'이 필리핀에 강타하면서 50여 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산사태와 홍수로 30명이 넘게 숨졌고, 필리핀 중부의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 섬에는 한국인 관광객 400여 명이 태풍 '카이탁'의 영향으로 배편이 끊겨 사흘째 고립되어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중부지역에 지난 16일 태풍이 상륙해 빌리란 주에서만 산사태로 현재까지 50명 이상이 사망 또는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부 지역이 홍수와 도로 단절 등으로 고립된 점과 실종자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인명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외교부는 깔리보 국제공항이 위치한 파나이섬으로 향하는 선박 운항이 지난 16일 11시부터 17 오후 2시까지 일시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선박 운항이 임시 재개됐고, 오늘 오전 6시부터 정상 운항에 들어갔다. 외교부에 따르면 깔리보 국제공항에서 귀국 항공편도 정상 운항되고 있으나, 항구에서 공항까지 육로가 일부 도로 유실로 인해 평소보다 약 1시간 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국민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세부분
배너


배너


포토리뷰


검찰, 이완영 의원에게 징역 6개월 구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완영(60·고령·성주·칠곡)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6개월의 검찰 구형을 받았다. 대구지법 형사5단독 이창열 부장판사 심리로 19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정치자금을 수수하고 지역 조직을 이용해 금품을 살포하고도 범행을 계속 부인하고 있다"면서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회계책임자를 거치지 않고 선거자금을 지출한 혐의, 무고 혐의 등과 관련해서는 징역 4개월을 별도 구형했다. 또 794만원 추징도 요청했다. 이완영 의원은 2012년 치러진 19대 총선 과정에서 경북 성주 군의원 김모씨에게 2억 4800만원을 무상으로 빌려 이자 상당 부분을 기부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군의원 김씨는 2016년 3월 "이완영 의원이 공장 매각 대금을 빌려 간 뒤 여러 차례 돌려준다고 하고선 갚지 않았다"면서 이완영 의원을 사기죄로 고소했다. 이완영 의원은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하며 김씨 등을 무고죄로 맞고소 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처음부터 돈을 갚지 않겠다는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기 혐의는 무혐의 처분했다. 다만 돈을 빌린 것이 허위라며 맞고소한 부분은 무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 의

윤장현 광주시장, 한반도기 게양 사실 왜곡 네티즌 수사 의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시가 한반도기 게양과 관련해 사실을 왜곡하고 폄훼한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지난 11일과 12일 일부 포털사이트 카페와 블로그에 ‘광주시청에서 태극기를 내린 것은 대한민국의 시청인 것을 이미 포기한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반복적으로 게시된 것과 관련, 윤장현 시장은 13일 성명을 통해 “광주가 또 다시 불순세력에 의해 왜곡‧폄훼되고 있음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태극기를 내리고 엉뚱한 기(한반도기)를 올렸다고 허위사실을 사실인 양 주장하는 것 자체가 150만 광주시민의 명예와 진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이다”며 “광주시청 국기 게양대에는 태극기와 한반도기가 함께 펄럭이고 있으며, 한반도기는 남북통일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게양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시장은 또 “아직도 ‘광주사태의 진상과 숨겨진 진실’을 운운하며 전쟁을 조장하고 평화를 깨뜨리려는 세력들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해당 네티즌들에 대한 수사의뢰 및 민‧형사 소송 제기, 공개사과를 비롯해 포털사이트 측에도 허위사실 게재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윤장현

배너


배너
이전 다음